FLAVOR

Boseong Matcha

말차에게 주어진 난제, ‘기분 좋은 쌉쌀함.’

이를 풀기 위해서는 찻잎이 어떤 환경에서 자랐는지 그리고 어떻게 말차가 되었는지가 중요합니다.

육지와 바다 사이, 큰 일교차, 많은 강우량과 안개.

차 재배의 최적 조건을 갖춘 그곳, 보성에서 코코너즘은 최고의 찻잎을 찾았습니다.

말차는 찻잎을 단순히 갈아낸 가루가 아닙니다.

햇차의 새싹이 올라올 무렵, 약 20일간 햇빛을 차단한 찻잎을 재배합니다.


그 찻잎에서 잎맥과 줄기를 제거하고,

이를 증기로 쪄낸 후 곱게 갈아낸 것이 말차입니다.


이 과정을 통해 비리고 떫음은 줄고

쌉쌀함은 깊어지는데요, 코코너즘 보성 말차는

그 매력적인 맛을 온연히 담았습니다.